Heinrich의 대학사회 이야기.

 

 부산에서 성소수자 운동은 부산대에서 시작한 QIP의 탄생 전후로 나눠질 것이다. 이 단체의 등장으로 지역 내 성소수자 운동이 활발하게 이뤄졌기 때문이다. QIP가 이번에는 성소수자 행사가 아닌, 지역 내 소수자들을 위한 활동 <짹짹 페어 & 애프터 파티>를 사상역 인디스테이션에서 개최했다.


 행사가 열렸던 사상인디스테이션


 오후 세시부터 아홉시까지 진행된 이 행사는 부산 QIP 뿐 아니라, 부산지역의 청소년 인권단체 ‘아수나로’, 부산 성폭력 상담소, 생물학적 여성으로 태어났으나 정신적 성별이 남성인 (FTM) 트랜스젠더들의 연대 모임인 VOM, 밴드그룹이자 대안학교 모임인 우다다학교,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현장을 찍는 사진가 김민수씨, 생태·환경 정당인 녹색당, 트랜스젠더 문학가인 김비 작가가 참여했다. 


 행사장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QIP 회원들의 행사 안내를 시작으로 벼룩시장, 녹색당, 성폭력 상담소의 부스가 설치되어 있었으며, 반대편에는 포토존, 부산 아수나로, VOM의 행사장이 설치됐다. 마지막으로 사진작가 김민수의 사진 전시회는 2층에 있었다. 각 부스에서는 이벤트를 준비하거나 서명운동을 했다. 


 성폭력상담소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한-일 합의를 규탄하는 서명운동과 의견판을 배치했고, 아수나로는 후원 뱃지판매와 과도한 학습시간 축소 서명판을 돌렸다. VOM은 단체에 대한 소개와 간단한 게임이 준비했다. 트랜스젠더와 트랜스 섹슈얼을 구분하는 질문을 맞추면 도장을 찍어줬다. 사진작가 김민수씨의 사진전에 전시된 사진들이 꽤 인상 깊었다. 성소수자 운동의 현장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각 단체의 부스를 방문하고 미션을 수행하면 팜플렛에 도장을 찍는 재미가 쏠쏠했다. 

 

우다다학교의 공연. 출처-QIP 공식 트위터 @PNU_Queers


 무대에서는 우다다학교의 현란한 기타연주를 시작으로 QIP의 공개라디오 방송이 진행됐다. 공개라디오 방송에서는 현장에서 사연을 받아 사연을 소개하고 음악을 틀어줬다. 참여 단체 회원들과 함께 단체소개와 함께 지역내 소수자 문제에 대한 이야기들이 위트있게 오고갔다.

 라디오 방송이 끝난 뒤 참가자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혁오의 ‘위잉위잉’에 맞춰 QIP 회원의 춤과 노래공연이 있었다.

 

 행사의 마지막은 트랜스젠더인 문학가 김비 작가님과 QIP회원의 토크쇼가 있었다. 성소수자로서 살아간 과정과 성전환 이후의 인생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오갔다. 김비 작가님은 생물학적 남성으로 30년과 여성으로 살고 있는 현재에 대해 솔직담백하게 이야길 나눴다. 



행사장 내에 있던 포토존.

<짹짹 페어 행사장 사진. 포토존, 김민수씨의 사진전, 부산 성폭력 상담소 부스의 '위안부' 합의 규탄 서명운동판.>


 행사에 참가한 박영호(가명)씨는 “SNS를 통해 행사에 참여했다. 평소 성소수자 문제에 대해 관심이 있었는데 나름 많은 공부를 했다. 행사장에 성소수자 단체가 아닌 다른 단체들의 부스들이 있어 성소수자 뿐 아니라 청소년 문제, 성폭력문제에 대한 생각을 할 수 있었다”며 행사에 대한 좋은 평가를 보탰다.


 한때 부산은 소수자 운동, 특히 성소수자 운동의 불모지였다. 부산대에서 시작한 QIP의 성소수자 운동은 점점 지역 사회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부산 QIP의 차후 활동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


제보 및 문의는

트위터 @kor_heinrich 

이메일 : luzard84326@naver.com



Comment +0